“잉지고, ‘조금 다뤘다'” 민주당 돈봉투 미스터리 녹취

2021년 국회 전야제 송용지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캠프 간부들의 봉투(불법 정치자금) 유통에 가담한 혐의 등으로 녹취파일의 내용이 공개됐다.

. 이정근 전 민주당 부총재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녹취파일에는 송 전 대표와 윤관석·이성만 의원의 통화 내용이 담겼다.

검찰은 이 전 부사장과 윤·이 의원을 압수수색하고 이들의 기록과 현금흐름 등을 분석하고 있다.

“잉지고, ‘조금 다뤘다'” 민주당 돈봉투 미스터리 녹취

녹음 릴리스

조선일보는 18일 이정근 전 부사장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된 음성파일 일부를 공개했다.

공개된 음성파일에는 송영길 전 대통령과 윤관석·이성만 의원의 대화 내용이 녹음돼 있고, 지갑의 제작과 유통 과정, 수령인 명단 등이 공개돼 있다.

송영길 전 회장, 사건 연루 의혹

녹취록에 따르면 송 전 대표는 2021년 4월 28일 이중근 전 부회장에게 “조금 몸조심하고 있다”고 말했다.

또 송 전 회장은 2021년 5월 1일 이전에 이정근 전 부회장에게 “내가 처리하겠다”고 말한 것으로 보인다.

그 날은 민주당 전당대회 전날인데 봉투 배포가 계속되고 있음을 시사합니다.

윤관석 의원과 이성만 의원의 역할

녹취록에 따르면 윤곤석 의원과 이성만 의원은 돈가방 제작과 유통을 담당했다.

윤 의원은 이정근 전 부사장에게 “로비에서 만나서 처리하자”, “돈 줄까?”라며 돈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.

이 의원은 이종근 전 부통령에게 ’10봉지’라고 적힌 돈이 든 봉투를 건네준 것으로 알려졌다.

또 이 의원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의 실명도 거론하며 돈봉투를 보내거나 요구한 이들의 명단을 공개한 것으로 전해졌다.

검찰 수사

검찰은 이정근 전 부사장과 윤관석 ​​이성완 의원을 압수수색하고 이들의 행적과 현금흐름 등을 분석하고 있다.

검찰은 리씨 휴대전화에서 3만여 건의 녹취록을 찾아냈고, 이 중 10여건이 빨간 봉투 유통과 관련된 것으로 추정했다.

검찰은 녹음파일의 내용을 뒷받침할 증거를 찾기 위해 송영길 전 대표와 박씨의 케이블 메시지, 계좌 입출금 내역 등을 분석하고 있다.

검찰은 음성파일에 등장하는 의원과 측근들을 소환 조사할 계획이다.


반응

돈봉투 의혹에 대해 송영길 전 대표는 “근거 없이 제보를 받았다”고 말했고, 민주당은 “진상조사가 있어야 한다”고 주장했다.

반면 야당은 “민주당 정치자금의 비리가 적나라하게 드러났다”고 비판했다.

요약: ChatGPT Bing AI

민주당 봉투 의혹 기록 서류 “잉가, ‘조금 처리했다'”

2022년 4월 17일 송잉지 전 민주당 대표가 서울 마포구 홍대 상상마당 앞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서울시장 출마를 선언했다.

2021년 국회의장을 맡은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 겸 국회사진기자.

www.msn.com